독일 워킹홀리데이, 어시스트카드의 도움을 받았습니다.

  • 워킹홀리데이
  • 유럽 / 독일
목록보기


저는 독일워킹홀리데 이 여행자 보험으로 어시스트카드를 가입해 왔습니다.

가입 당시 3가지 보험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만,

그 중에  어시스트카드로 결정했던 이유는 병원 예약을 대신 해 준다는 점이었습니다.

그리고 어시스트카드와 연계된 병원으로 예약 해 줄 경우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 그냥 바로 나올 수 있다는 점이

정말 큰 장점인 것 같았습니다. 

독일은 영어도 잘 안통하는데 병원이든 관공서든 다 예약을 해야만 이용 할 수 있다고 들어서

어짜피 워킹홀리데이 1년 동안은 말도 제대로 못할테니 돈을 더 주더라도 대신 예약해 줄 수 있는 보험을 선택했지요.

소문대로 독일은 거의 대부분이 예약제였으나

병원은 예약 없이 문 여는 시간에 가서 기다리면 중간에 비는 시간에 진료를 끼워 넣어줬습니다.


독일병원 은 Praxis, Klinikum으로 나눠질 수 있을 것 같아요.

우리나라와 같이 의원/병원 으로 보시면 됩니다.


​우리나라에서 일반적으로 이야기하는 개인의원이 praxis에 해당합니다.

독일에서는 대부분 1차로 가정의학과 정도에 해당하는

allegemeinarzt, hausarzt, gemeinschaftspraxis 등에 방문하여 초기 진료를 받고

그 곳에서 해결 하지 못 할 경우 진료의뢰서(überweisung)를 받아 전문의원으로 갑니다.

무조건적으로 전문의원으로 가면 의뢰서를 요구 할 수도 있으니 가정의학과를 먼저 가시는게 좋답니다.


# 독일의원 이용절차


독일 의원/병원에 가면, 

'예약 했는지?'

'어디가 아파서 왔는지'

'온적이 있는지?'

'보험카드 주세요' 

이 네 가지를 가장 처음에 묻습니다. 



병원 들어가셔서 설령 무슨 말 하는 지 못들었어도 당황하지 말고

저 대답에 대해 준비해가서 차례로 이야기 하면 초반 접수하는데 문제 없이 진행 할 수 있습니다.


그 이후에 처음 방문인 경우 등록을 위해 생년월일과 이름, 주소, 전화번호를 추가로 묻는답니다.

워킹홀리데이 보험은 privat versicherung에 해당하므로 이 부분을 반드시 명시해주고,

어시스트카드 가입자의 경우 약관받을 때 받았던 조그만 카드가 있을거에요.

그 카드를 가지고 다니시면 그나마 보험인 것 같은 티를 낼 수 있답니다. 



접수 시 빨간 카드를 보여주시고 프리밧 페어지혀룽 이라고 말씀해주시면 됩니다.

독일에선 공보험에 가입되어있을 경우 거의 대부분의 경우 개인부담금이 없어서

진료를 받고나서 결제없이 처방전이나 진료의뢰서 검사결과서 등을 받고 집으로 갑니다. 


그렇지만 워킹홀리데이 보험은 사보험이라 병원측에 대금을 지불해야합니다.

이 때 지불 방식은 두 가지가 있는데 1) 현금으로 직접 내는 것과 2) 청구서(rechnung)를 받아 1주일 이내로 송금하는 법 입니다. 

급하게 병원을 갔는데 막상 돈이 없어도 당황 할 것 없이 rechnung을 요청하시면 이 후에 송금 할 수 있답니다.


처음 병원을 가서 돈이 없어 당황하는 이유는 바로 기본 진찰비가 거의 60유로 가까이 되기 때문입니다. 

저는 이곳에서 제일 처음 병원에 가서 진찰비에 약값까지 해서 거의 80유로를 내고 왔던 기억이 있네요.

한국에서 진료 한 번에 4천원 5천원 내던 것과 비교하다보니 돈을 내는데 어찌나 손이 덜덜덜 떨리던지... ㅎ


​#어시스트카드후기


저는 이곳에서 배앓이, 독감, 방광염 으로 총 세 번 병원에 갔습니다. 

나머지 자잘한 통증은 약국가서 이부프로펜이나 볼타린(근육통 진통 소염제) 사서 해결 했구요.

세 번 모두 다 완벽하게 어시스트카드로부터 돌려받았습니다.

특히 마지막에 방광염은 처음에 가정의학과 갔다가 진료의뢰서 받아 비뇨기과로 가게 됐었는데

이 때 발생한 모든 비용이 다 커버가 됐습니다.

약제비도 커버 되니 약처방전과 영수증도 꼭 챙겨두세요.


총 3번 병원을 이용하는 동안 24시간 콜센터가 있어

시차에 상관없이 궁금한 점은 질문 할 수 있었습니다.

독일에서 한국콜센터로 무료로 걸 수 있는 전화번호도 있어

전화나 이메일 어느 경로든 접근이 용이했답니다. 


보험금 청구를 위해 챙겨둔 서류는 스캔하지 않고 핸드폰 카메라로 사진을 찍어 첨부하는것도 편리했었네요. 


보험금 청구시 반드시 작성해야 하는 청구서가 있습니다.

이 것도 온라인으로 작성이 될지 모르겠습니다만,

저는 집 근처 카피센터에 가서 한 번에 10장 정도를 출력해 와서 딱 3번 썼네요.


저는 진료의뢰를 포함 4번의 의원을 방문하게 되어

제가 가입할 때 냈던 보험료는 다 돌려 받았답니다.

그만큼 병원비가 많이 나오더군요..ㅋ


​아프지마세요.

멀리서든, 가까이서든, 혼자서든, 누가 함께있든 아픈건 서러우니까요 ㅠ


이거 보시는 분들은 꼭 워홀 가기전에 보시는 것이길,

워홀 와서 아파서 병원가야하는데 고민하느라 보는게 아니시길 바래요!!

이용서비스:
작성자: Lena
원본보기: https://blog.naver.com/llyoonll/221435487620

BEST
REVIEW
어시스트카드 트래블케어와
함께 해주신 여러분들의
생생한 스토리를 공개합니다.

유학/장기체류
발리 병원에 가서 의료통역 서비스를 받았다.
발리에서는 정말 예상외(?)로 건강하게 잘 지냈다. 하다못해 생채기 날 일도 없이 무사하게 지나가나 싶었는데 떠나기 며칠 전 연이은 여행과 일을 동반해서인지 체력이 약간 고갈되려는 상태였고 그 상태에서 물놀이를 하다가 온도차가 있어서 감기에 든 것 같다. 참으로 바이러스는 약할 때를 아주 잘 찾아오는 듯하다. 결국에는 컨디션 조절에 실패하고 감기에 걸리고 말았는데 왜 감기에 걸리면 이리도 독하게 걸리는지 모르겠다. 처음에는 목이 조금씩 아프기 시작해서 감기약과 테라플루와 많은 양의 물을 섭취했지만 이튿날이 되자 더 악화되었다.
사이트 이용 중 불편함을 겪으셨나요?
어시스트카드는 고객님의 의견에 늘 귀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소중한 의견을 보내주시면 검토하여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 01. 문제가 발생했습니까? 어떤 문제입니까?
  • 02. 어떤 페이지에서 발생한 문제입니까?
  • 03. 문제 사항의 자세한 내용 및 홈페이지 이용 시 불편하거나 개선되었으면 하는 사항을 알려주세요.
    가입 문의는 1:1문의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loading